‘하동정씨 고문서’충청북도 유형문화재 된다
‘하동정씨 고문서’충청북도 유형문화재 된다
  • 이철휘 기자
  • 승인 2022.07.0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정씨 고문서 원본
하동정씨 고문서 원본

[옥천=스타트뉴스 이철휘 기자] 충북 옥천군은 향토전시관 소장‘하동 정씨 고문서(河東鄭氏 古文書)’가 충북도 유형문화재 지정을 위한 예고(4.8.~5.7)를 거쳐 1일 충북도 유형문화재 제411호로 지정된다고 밝혔다.

하동정씨 고문서는 18점으로 재산을 분배한 문서인 분재기, 왕에게 올린 상서(조선시대 민원서), 교지, 호구 자료(개인의 호적등본)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 문서는 옥천지역에 대대로 거주하는 하동정씨 문중에서 내려온 고문서로, 2021년 옥천군에서 실시한 옥천 향토전시관 소장유물 목록화 사업에 따라 2,472점의 유물을 확인하고 그 중 가치가 있는 문화유산에 대한 지정 신청 결과이다.

하동정씨 고문서 중 분재기에는 조선 전기에 보편적으로 시행된 균등 상속이 조선 후기에 이르기까지 계속되고 있는 점과 노비와 전답 등 세부적인 분급 사실을 통해 옥천 지역 사회․경제적인 변화를 살필 수 있는 자료이다.

또한 조선시대 중기 옥천지역의 의병활동과 사회질서의 재편과정에서 향전(鄕戰)의 중심에 있는 유력 성씨중 하나인 하동 정씨 고문서(왕에게 올린 상서, 호구자료)를 통해 당시 옥천(충북)지역의 사회변화상과 지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자료로서 가치가 크다.

한편, 옥천에 대대로 거주하는 하동 정씨는 정소(鄭韶)가 흡곡현령을 지낸 후 부인 옥천전씨의 고향으로 낙향하면서 시작되었다. 

이후 정유건(鄭惟謇)이 다시 옥천전씨 전팽령(全彭齡, 1480~1560)의 딸과 결혼하면서 본격적으로 지역의 유력 성씨로 자리 잡았다.

분재기의 주인공은 정유건의 손자 정홍량(鄭弘量)의 부인 한 씨로, 남편 사후 자녀 3남 5녀와 첩 소생 윤백에게 재산을 분급하는 문서이다.

강종문 군 문화재팀장은 “지난 3월 충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정립 문적’과 함께 ‘하동 정씨 고문서’ 등 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국역사업 등을 실시하고, 향후 건립 예정인 옥천박물관에서 주요 전시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대전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서울지사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49, 17층(세종로,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