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력범죄자 실시간 추적 앱 개발했지만, 출소자 파악 제대로 하지 않으면 무용지물
인천, 강력범죄자 실시간 추적 앱 개발했지만, 출소자 파악 제대로 하지 않으면 무용지물
  • 이철휘 기자
  • 승인 2021.10.11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완주 의원, “전자발찌 훼손 도주범죄 잇따른 발생으로 시민들 불안감 커, 치안행정에 구멍 없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천안=스타트뉴스 이철휘 기자] 인천지역의 성범죄, 살인 범죄, 마약범죄 등 강력범죄 출소자 관리가 허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천안을3)이 인천광역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천중부경찰서가 올해 1분기 강력범죄 출소자 56명에 대한 관리정보 등록을 누락시킨 것으로 확인되었다.

경찰청 예규 제577주요 강력범죄 출소자 등에 대한 정보수집에 관한 규칙에 따르면, 대상자가 출소하거나 보호관찰이 종료한 때부터 일정기간 동안 재범방지 및 피해자 보호를 위한 정보를 수집해야 한다.

또한, 대상자별 담당자를 지정하고, 다른 경찰서 관할지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되는 경우에는 주거지 관할 경찰서로 통보하는 출소자 등 정보수집시스템을 관리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최근 인천 중부경찰서는 이와 관련 올해 1분기 강력범죄 출소자 56명에 대해 출소 관리를 통보받았음에도 출소일 출소자들에 대한 정보수집을 누락하고, 관리하지 않아 치안 행정에 구멍이 발생했다.

또한, 인천 논현 경찰서는 주요 강력범죄 출소자들에 대해 정보수집 내용을 제출하지 않아 감사에서 이에 대한 지적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지난 9월 인천시는 전자발찌 부착 출소자 재범을 막기 위헤 실시간 추적 앱을 개발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강력범죄를 비롯해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16천여 대의 CCTV 영상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박완주 의원은 최근 잇따른 출소자들의 전자발찌훼손 도주 범죄로 시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범죄 예방을 위해 실시간 추적 장치를 개발해도, 출소자 정보를 등록조차 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다고 말했다. 또한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치안 행정에 실수가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대전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서울지사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49, 17층(세종로,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