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속보
대전시, 영국과 함께 기후환경과 차세대 에너지 협력방안 논의.
대전시, 영국과 함께 기후환경과 차세대 에너지 협력방안 논의.
  • 이철휘 기자
  • 승인 2021.02.22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19일 대전시 방문
좌로부터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허태정 대전시장
좌로부터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허태정 대전시장

 [대전=스타트뉴스 이철휘 기자]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가 19일 대전시를 방문했다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의 대전시 공식방문은 20183월 부임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 날 방문은 오전에 대전시가 추진하는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구축 현장 방문을 시작으로, 허태정 대전시장과 오찬 간담을 갖은 후, 오후에는 기초과학연구원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을 방문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또한,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에서는 대전시 김명수 과학부시장과 조용돈 한국가스기술공사 기술사업단장과 함께, 센터 구축에 대한 개요와 사업 추진현황 등을 청취한 후 구축 중인 시설을 둘러봤다.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는 수소산업의 생산부터 운송, 저장, 충전, 사용에 이르기까지 제품이나 부품의 성능평가를 위해 수소부품 시험동, 수소가압 설비, 실증 시험설비 등이 구축되는 시설이다.

이 센터는 지난 2018년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201912월 착공한 이래 올해 1월말 기준 7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올해 연말 완공을 목표로 센터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와 허태정 시장은 오찬 자리에서 기후환경 변화 대응 및 수소산업 육성 등 과학기술 관련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시는 이번 주한 영국대사의 방문을 통해 전 세계적 관심사인 기후환경 변화에 대한 양국의 대응 방안과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정책 등을 공유하고, 수소산업 부품 개발 공동R&D 추진, 부품의 시험규격 국제표준화 공동협력 방안 등 영국과 과학분야 협력을 제안한다.

영국대사는 올해 111일부터 12일까지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 예정인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 대한 홍보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도 내년 10월 개최 예정인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에 영국의 적극적 참여와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기초과학연구원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을 차례로 방문하여 연구기관 운영과 수소, 연료전지, 풍력 분야 등 연구 현황을 알아보는 것으로 일정을 마쳤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이먼 스미스 영국대사의 대전시 방문을 통해 양국의 경제·과학·문화 등 다양한 교류가 더욱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대전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서울지사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49, 17층(세종로,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