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속보
최정숙 논산시의원, 정치인 ‘NO’, 지역일꾼 ‘YES’
최정숙 논산시의원, 정치인 ‘NO’, 지역일꾼 ‘YES’
  • 양해석기자
  • 승인 2021.01.13 0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뉴스=양해석대표기자]

최정숙 시의원
최정숙 시의원

“미래 후손들로부터 정말 잘했다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2023년 두 사법기관의 청사가 신축될 수 있도록 1인 시위까지도 불사해 반드시 논산 강산동 이전을 추진하겠습니다”

최정숙 논산시의원(사진·무소속)이 논산지역 정치인 중 유일하게 논산지원과 지청 강산동 이전 서명운동을 추진하고 있어 화제다.

“논산시민의 한사람으로서 강경읍을 사랑한다”는 최 의원은 “자신이 주장하는 것은 법원 검찰 사법청사의 온전한 대시민 서비스를 위해 신축을 더는 미룰 수 없다는 충정에서 비롯됐다”고 밝혔다.

또 “청사 이전 문제는 의원으로서 사명감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하는 최 의원은 “의원은 주민의 대변자다. 주민을 위하는 일이라면 표를 의식해서는 안 된다. 이 문제가 잘못 해결되면 훗날 역사적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신축부지를 결정하는 법원 행정처가 강경을 포함한 후보지 중 강산동을 최적지로 판단한 이상 서둘러 신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지난해 12월 4일 더불어민주당 강경읍 여성위원회 간부들이 논산시의회 최정숙 의원실을 방문해 두 사법청사의 강산동 이전 추진 서명운동 중지를 요청했지만, 최 의원은 21만6,000여명이 거리와 주차문제 등으로 불편을 겪는 상황을 더는 늦출 수는 없기에 뜻을 같이하는 시민들과 함께 논산추진을 위해 더 열심히 서명운동을 전개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아울러 두 사법청사의 관외 이전 시 강경읍민들의 상실감을 위로하고 이를 계기로 강경발전의 새로운 발판이 될만한 미래발전 청사진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논산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소위 사법청사 강경읍 존치 특별위원회를 구성한 것은 매우 바람직하지 못한 것으로 특별위원회 명칭부터 ‘신축 추진 특별위원회’로 변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12월 강경법원을 직접 방문한 최 의원은 “화장실과 좁은 사무실, 주차장 등 청사가 너무나 노후화돼 충격이었다”며 “법원과 지청 신축부지가 올해 안에 마련되지 못할 경우 현재의 낡고 노후한 모습의 누더기 청사는 다시 또 10년을 기다려야 한다”고 성토했다.

최 의원은 법원(신축)이전추진위원회 위원장들과 지속적인 만남을 통해 논산추진 서명운동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밖에도 올 1월 중으로 각 읍면동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서명운동을 범시민운동으로 확대하고, 이후 공청회와 시민투표, 여론조사 등을 실시한다는 계획이어서 향후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기사글캡처 중도일보/장병일기자]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대전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서울지사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49, 17층(세종로,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