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속보
갑작스런 한파 ... 한랭질환 주의 필요
갑작스런 한파 ... 한랭질환 주의 필요
  • 이정복 기자
  • 승인 2019.02.10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고령자·어린이 실외활동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써야"

[스타트뉴스=이정복 기자]

질병관리본부가 갑작스런 한파에 따른 한랭질환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한랭질환자 10명 중 4명은 노년층인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 결과 지난해 12월 1일부터 이달 6일까지 한랭질환자는 320명이며 이 중 사망자는 11명으로 신고됐다.

전년 같은 기간 대비 한랭질환자는 약 40% 감소했으나 사망자는 9명에서 11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 한랭질환자의 43%, 사망자의 55%는 65세 이상의 노년층으로 확인됐다.

한랭질환자 320명 중 78%는 길가나 집주변과 같은 실외에서 발생했다. 35%는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집계됐다. 한랭질환 사망자 11명의 사망원인은 모두 저체온증으로 추정된다.

한랭질환은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지만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다.

한파 시에는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으로 따뜻하게 몸을 보호하는 등 ‘한파대비 건강수칙’을 지켜야 한다.

특히 고령자와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에 취약하므로 한파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써야 한다.

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돼 위험할 수 있으므로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 술을 마시면 잠시 열이 오르는 것 같다가도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기 때문에 한파 시에는 과음을 피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저체온증은 응급상황이므로 발생 즉시 병원에 내원해야 하며 적절한 조치가 없으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며 “한파에 특히 취약한 독거노인, 인지장애가 있는 노인, 음주자, 노숙인에 대해 개인의 주의와 가족, 이웃, 지자체의 각별한 관심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길현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복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