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속보
"대전 서구청장 측근 공금 2억원 횡령" ... 한국당, 철저한 수사 촉구
"대전 서구청장 측근 공금 2억원 횡령" ... 한국당, 철저한 수사 촉구
  • 이정복 기자
  • 승인 2019.01.1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뉴스=이정복 기자]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대전 서구청장 측근이 최근 스포츠센터 운영 과정에서 수억원을 횡령한 것과 관련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당은 10일 성명서에서 “대전 서구청장 측근이 서구청과 서구체육회로부터 위탁 받은 한 스포츠센터의 운영자금 중 2억원을 횡령하고도 이후 서구청장 비서실에서 고위직으로 버젓이 근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시당은 “더 충격적인 것은 서구체육회장을 겸직하고 있는 서구청장은 거액의 국민 세금이 줄줄 새고 있었음에도 추가적인 횡령 사실이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한 자체 감사는 물론 사법당국에 고발 조치를 하지 않았고, 본격적인 경찰 수사 착수 전에 자신의 측근에 대해 어떤 징계 절차도 밟지 않고 부랴부랴 사직처리를 해줘 결과적으로 면죄부를 주었다”고 밝혔다.

시당은  또 “이 문제를 자신의 측근이 민간인 신분이었을 때 벌어진 개인의 일탈행위로 보고 대충 넘어가려는 서구청장의 잘못된 시각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횡령한 운영 자금은 국민의 소중한 세금으로 사용 목적이 분명히 정해져 있고, 단 돈 1원이라도 부정하게 사용되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시당은 “서구청장은 자신의 측근 비위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나 진상 조사와 함께 사법당국에 형사 고발 조치를 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내놓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 사건을 대충 유야무야하려는 듯한 행태는 비난 받아 마땅하다”면서 “사법당국은 세금 도둑질 사건이자 지방정부 권력층의 측근 비리 비호·은폐 시도 의혹 사건에 대해 철저하고 즉각적인 수사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길현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복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