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하고 안전한 대구, 폭염대응 종합대책 추진
시원하고 안전한 대구, 폭염대응 종합대책 추진
  • 스타트뉴스
  • 승인 2018.05.16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취약계층 보호활동, 도심온도 저감시설 가동, 폭염경감시설 확대 추진
▲ 금호강 산격대교 상류 야영장
[스타트뉴스]대구시는 오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를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폭염대응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대구시는 폭염취약계층 건강관리 및 보호와 무더위쉼터 운영, 수경시설 등 도심온도 저감시설 가동, 시원한 병입수돗물 공급, 폭염경감시설 확대 및 도심야영장 운영 등 다각적으로 폭염대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자연재난과를 중심으로 관련 부서와 T/F팀을 구성하여 실시간 폭염정보를 공유하고 폭염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인명 및 재산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폭염대응에 철저를 기할 계획이다.

노약자·독거노인 등 폭염취약계층에 대하여 재난도우미 2,733명이 방문 및 안부전화 등으로 보호활동과 건강관리를 하고,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폭염대비 행동요령 교육 및 홍보 등 예방활동을 적극 전개한다.

또한, 각 구·군별로 냉방기기를 구비한 경로당, 금융기관 등을 무더위쉼터로 지정·운영하며, 폭염특보 발령 시에는 쉼터 기능유지를 위하여 구·군별 5개소 이상 무더위쉼터를 현장 방문·점검하여 냉방기 정상 가동여부 확인 등 시민들의 쉼터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시민들에게는 폭염특보 상황을 문자로 발송하여 폭염에 대비하도록 한다.

무더위 쉼터 위치는 안전디딤돌 앱 및 대구시 및 각 구·군 홈페이지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무더운 여름철 도심온도 저감을 위해 오후 시간대에 주요 간선도로에 살수차로 물뿌리기를 실시하고 클린로드시스템 및 수경시설은 연장 가동한다. 지난해까지 도심관광지 및 공원 등의 다중이용집합장소에 쿨링포그 13개소를 설치하여 대구를 방문하는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도심 내 무더위쉼터 제공으로 폭염에 따른 불편을 크게 줄였으며, 올해는 9개소의 쿨링포그를 추가 신·증설할 계획이다.

지난해 18만여명이 이용하여 여름철 도심 피서지 및 휴식공간으로 시민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물놀이장은 북구 침산공원 물놀이장을 추가하여 총 11개소를 운영한다. 아울러 시민들이 도심 속에서 폭염을 즐기며 시원한 여름철을 보낼 수 있도록 금호강 산격대교 상류 잔디광장에 야영장을 오는 18일 개장하여 8월 31일까지 운영한다.

또한, 시민들이 자주 찾는 공원 등 다중이용집합장소에서 폭염 시 아이스박스 등을 활용하여 시원한 병입수돗물을 공급할 계획이다.

도시열섬현상 완화를 위해 옥상 표면온도 및 실내 온도 저하에 따른 건물 열축적 감소로 효과가 입증된 쿨루프 사업을 시 산하 공공기관 38개소에 확대 시행한다. 시민들의 큰 호응을 받았던 주요 교차로 횡단보도 주변 그늘막 설치도 수목 식재 또는 파라솔형 그늘막으로 확대 설치하여 시민들이 잠시나마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한다.

특히 올해는 도로 표면의 온도를 10℃ 정도 낮춰주는 쿨페이브먼트 사업을 시청 앞 도로 및 주차장, 신당네거리 동편 일부 구간에 시범실시하고 모니터링을 통해 효과 검증 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대구시 최삼룡 재난안전실장은 “대구시와 8개 구·군이 적극 협조하여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폭염경감시설을 확충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시민들께서도 안전하고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재난안전정보 앱 ‘안전디딤돌 앱’을 설치하여 폭염을 비롯한 각종 재난정보와 폭염대비 행동요령 등을 수시로 확인하고 실천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