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진입억제용 말뚝 일제 정비완료
자동차 진입억제용 말뚝 일제 정비완료
  • 스타트뉴스
  • 승인 2018.05.16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부터 연차별 정비를 통해 보도 위 장애물 부적합 볼라드 총 7,576개 일제 정비
▲ 부산광역시
[스타트뉴스]부산시는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보행안전과 보행편의를 위해 시역내 부적합 볼라드 총 7,576개를 정비 완료했다고 밝혔다.

볼라드는'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에 따라 보행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보행할 수 있도록 보도에 설치하는 자동차 진입억제용 말뚝을 말한다.

하지만,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설치한 볼라드가 시설기준에 맞지 않아 오히려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었으며, 특히 석재, 철재 등의 재질 부적합 볼라드는 충돌 시 큰 부상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끊이지 않았다.

시는 지난 2014년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보행안전과 보행편의를 위해 구·군별 무작위로 설치된 볼라드에 대한 일제조사를 실시하였으며, 일제 조사로 찾아낸 7,117개와 조사 이후 추가로 발견된 459개의 볼라드를 포함하여 7,576개를 총 1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2015년부터 지속해서 정비하여 완료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2006년 법 시행 이전의 설치된 부적합 볼라드를 일제정비함으로써 교통약자 및 보행자의 보행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며, 향후에도 교통약자와 보행자의 안전을 위하여 볼라드를 지속적으로 정비 관리하여 안전한 보행로 조성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