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이용을 위한 약수터 수질검사 실시
안전한 이용을 위한 약수터 수질검사 실시
  • 스타트뉴스
  • 승인 2018.04.19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인 야외활동 시기를 맞이해 정밀 수질검사 실시
▲ 대구광역시청
[스타트뉴스]대구보건환경연구원은 본격적인 야외활동 시기를 맞이해 시민들이 믿고 이용할 수 있도록 지정약수터의 전항목 수질검사를 오는 5월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본격적인 야외 활동이 늘어나는 봄철을 맞아 약수터 이용객이 많아지고, 기온 상승으로 미생물의 오염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5월부터 지정약수터 4개소(동화사, 원기사, 평안샘터, 대림생수)에 대해 우라늄을 포함한 46개 전항목 수질검사를 실시하고, 동물들의 분변에서 검출되는 미생물로 섭취 시 설사를 유발하는 여시니아균을 추가하는 등 정밀 수질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시민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깨끗한 먹는 물의 공급을 위해 원기사 및 평안동산 약수터에 자외선 살균기를 설치 운영중이며, 5월 중 동화사 약수터에도 설치완료 할 예정이다. 수질검사 결과는 시 홈페이지에 상시 게시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하도록 관리 운영하고 있다.

대구시 김형일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지속적인 수질검사를 통해 수질 안전성을 확보해 시민이 보다 안전하게 동네 주변의 약수터를 이용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시민들도 약수터를 이용하기 전에 안내문을 숙지하길 당부 드리며, 시 홈페이지에도 음용적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