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화천비목콩쿨 역대 최대 규모로 확대
2018 화천비목콩쿨 역대 최대 규모로 확대
  • 스타트뉴스
  • 승인 2018.04.16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시상금 규모 2,650만 원, 각 부문 장려·참가상 신설
▲ 화천군
[스타트뉴스]미래 성악도들의 등용문인 2018 화천비목콩쿨이 역대 최대 규모로 새단장해 오는 5월19일부터 6월2일까지 화천에서 개최된다.

화천군은 오는 5월 19일 문화예술회관에서 제16회 성악부문 예선, 오는 6월2일 결선을 개최한다.

또 제12회 창작가곡 부분은 오는 5월14일부터 18일까지 악보 및 음원심사를 진행 후 오는 6월2일 결선무대를 진행한다.

제2회 우리가곡 마니아 부문 경연은 오는 5월26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일반부와 시니어부로 구분해 경연을 이어간다.

올해 비목콩쿨은 시상 규모가 크게 확대됐다.

지난해까지는 각 부문 1∼3위만 시상했으나, 올해부터는 대상, 1∼3위, 장려상, 참가상까지 시상한다.

총 상금도 대상 시상금이 예년보다 200만 원 인상된 700만 원으로 책정되는 등 지난해 1,850만 원에서 2,560만 원으로 크게 늘었다.

대회 명성에 걸맞게 변별력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도 도입될 예정이다.

경연의 수준과 결선 순위 변별력 제고를 위해 지난해에는 15명이 1곡을 경연했으나, 올해는 10명이 각 2곡의 경연곡으로 승부하게 된다.

각 부문 신청은 지난 9일 시작됐으며, 오는 5월 11일까지 화천비목콩쿨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화천군 관계자는 “화천비목콩쿨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한국 가곡만을 대상으로 하는 경연”이라며 “특히 가곡 대중화를 위해 지난해 신설한 ‘우리 가곡 마니아’ 부문에 성악 비전공 일반인들의 참여 열기가 높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