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예술의 전당, 건립·운영 방안 머리 맞대
충남 예술의 전당, 건립·운영 방안 머리 맞대
  • 이철휘 기자
  • 승인 2022.09.27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27일 전문가 포럼 가져…문제점 개선·발전 방향 등 논의
충남도청 전경
충남도청 전경

[내포=스타트뉴스 이철휘 기자] 충남도는 27일 내포혁신플랫폼 다목적회의실에서 ‘충남 예술의 전당 전문가 포럼’을 가졌다.

이번 포럼은 충남 예술의 전당의 성공적인 건립 방안과 효율적인 운영 방안을 모색하고 전문가 및 도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논의의 장으로 마련했다.

도 관계 공무원과 공연장 관련 전문가, 문화예술기관, 지역 예술단체, 도민 등 참여한 가운데 개최한 이번 포럼은 주제발표, 토론 및 질의응답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현재 과천문화재단 대표이사인 박성택(전 예술의 전당 사무처장)이 ‘충남 문화 랜드마크 조성을 위한 충남 예술의 전당 건립 방안’을 주제로 공연장의 건립 취지와 운영정책, 재정계획 등을 발표했다.

박 대표이사는 충남도립교향악단, 충남도립국악관현악단 등 음악 장르로 공립예술단이 오래전부터 활동 중인 점과 수도권·대구 지역을 제외한 중부권에 전문공연장이 없는 점 등을 이유로 들며 “1200석 규모 대공연장(콘서트홀)과 400석 규모 소극장(다목적 극장)의 형태·규모 설정이 공연장의 건립 위치, 인문사회적 환경, 미래 전망 등을 종합해 볼 때 매우 적절하다”고 발표했다.

덧붙여 박 대표이사는 “도립공연장의 건물 명칭, 공연장 명칭은 사업 계획상 전문공연장 형태에 맞게 명확하고 세련된 명칭을 붙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발제에선 유원희 전 천안 예술의 전당 관장이 ‘예술의 전당의 효율적인 운영 방안’을 주제로 충남 예술의 전당 운영 주체와 운영 예산, 공립 예술단체의 역할 등을 설명했다.

유 전 관장은 “충남 예술의 전당은 도의 예술정책을 반영할 수 있고 예술가들의 요구와 시민의 기대치에 부응할 수 있는 운영조직을 구성해 필요 인력을 채용하고 경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 전 관장은 다른 광역단체의 운영 예산을 비교하며 “수준 높은 공연을 도민에게 제공하려면 적극적인 예산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면서 “충남 예술의 전당 개관 시 해외 유명 연주자 시리즈나 지명도 있는 공연을 초청해 초창기부터 공연장이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참석자들은 다른 기관의 우수 운영사례, 건립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 등을 논의했다.

특히, 선진적인 공연예술 문화 조성을 위해 콘서트홀로 추진 중인 대공연장에 대해 뮤지컬, 오페라 등의 공연이 제한적이라는 점과 신도시 특성상 모객의 한계점이 있는 등 어려움을 짚고 개선 방향을 모색했으며, 충남 예술의 전당만의 특화 콘텐츠와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발굴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도 관계자는 “이번 포럼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토대로 도민에게 수준 높은 문화예술을 제공할 수 있는 도의 대표적인 문화시설을 건립해 내포신도시가 문화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대전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서울지사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49, 17층(세종로,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