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제34회 대전광역시 문화상 수상자 선정
대전시, 제34회 대전광역시 문화상 수상자 선정
  • 황양호 기자
  • 승인 2022.09.2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각예술부문 윤여환 명예교수 등 6개 부문 6명 수상
▲ 대전시, 제34회 대전광역시 문화상 수상자 선정
[대전/스타트뉴스=황양호 기자] 대전시는 대전 문화예술 창달에 기여한 시민에게 수여하는 제34회 대전광역시 문화상의 수상자로 6개 부문에 6명을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문화예술 진흥과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이 큰 시민을 발굴해 포상함으로써. 그 공적을 널리 선양하고 향토문화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매년 문화상 수상자를 선정해 오고 있으며 올해로 34회째를 맞았다.

대전시는 수상자 선정을 위해 지난 20일 문화상심사위원회를 개최해 시각예술부문 윤여환 문학부문 이봉직 공연예술부문 송 전 언론부문 방석준 학술부문 조해옥 지역사회봉사부문 윤완순씨를 각각 올해의 문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시각예술부문 수상자 윤여환 충남대학교 명예교수는 40여 년간 왕성한 창작활동을 전개하며 한국인 인물화 표현에 독보적 영역을 구축하고 후학지도 및 신예 작가 발굴에 힘쓰는 등 지역 전통미술 발전에 기여한 공이 높게 평가됐다.

문학부문 수상자 이봉직 아동문학가는 1992년 등단 후 꾸준히 시집 11권을 발간하며 동시 분야에 문학적 성취를 이루었다.

특히‘웃는기와’가 초중등 국어 교과에 수록되고 한국명작 동시로 선정되는 등 대전문학의 자긍심을 고취시킨 면이 높게 평가됐다.

공연예술부문 수상자 송전 한남대학교 명예교수는 1988년부터 다양한 공연예술 작품을 연출하며 40여 편의 연구논문과 150여편의 비평문을 발표해 대전 연극의 이론 토대를 굳건히 하고 후학 지도에도 힘쓰는 등 지역 공연연출과 연극 발전에 기여한 면이 높게 평가됐다.

언론부문 수상자 방석준씨는 KBS 보도국장, 앵커 등을 역임하며 34년간 지역 이슈에 대한 신속 정확한 전달 노력과 더불어 당면한 지역 현안에 대해 적극적 보도를 추진, 신뢰받는 지역 언론문화 조성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학술부문 수상자 조해옥 한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연구교수는 한국 현대시를 연구, 국어학을 활용 시 문체의 특성을 분석하고 생활언어가 시문체와 의미생성에 주는 영향 등 시 분석에 대한 새로운 연구를 한 공을 인정받았다.

지역사회봉사부문 수상자 윤완순씨는 1994년부터 현재까지 11,377시간 봉사활동을 전개, 희망풍차 결연세대 지원, 재난구호, 긴급 위기가정 지원 등 지역사회 소외된 자들을 위한 봉사활동에 임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한편 제34회 대전광역시 문화상 수상후보자 공모는 지난 6월20일부터 8월3일까지 6개 부문에 대해 공모한 결과 6개 부문 13명이 응모했으며 수상자에게는 대전광역시장 상패가 수여되고 시상식은 12월 중순 개최할 예정이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대전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서울지사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49, 17층(세종로,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