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높이 바꾼 제61회 충북도민체육대회 개막식 관람석...눈에 띄네
눈높이 바꾼 제61회 충북도민체육대회 개막식 관람석...눈에 띄네
  • 이철휘 기자
  • 승인 2022.08.12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휠체어 이용객,임산부,영유아,노인 등 안전하게 높은 곳에서 관람
11개 시군 선수단 무대 위로 입장...내가 바로 주인공
주요 내빈...운동장 간이관람석에서 박수‘응원’
옥천군청 전경
옥천군청 전경

[옥천=스타트뉴스 이철휘 기자] 눈높이를 바꾼 제61회 충북도민체육대회 관람석 배치계획이 아주 눈에 띈다.

옥천군은 이달 25일 열리는 대회 개막식 행사에 노약자 전용 관람석을 설치하기로 했다.

그 자리는 12년 전 옥천에서 처음으로 도민체육대회가 열리던 날 도지사,국회의원 등 주요 내빈이 선수단을 맞이하고 공연을 관람하던 곳이다.

군은 그렇게 중요한 자리를 이번에는 휠체어 이용객,임산부,영유아,노인 등 노약자에게 내어 주기로 했다.

공간은 휠체어 이용객20명 정도가 앞줄에 늘어설 수 있을 정도로 넓다. 뒤 열의 나무 계단식 의자에는 족히100명 정도 앉을 수 있다. 위치는 옥천공설운동장 본부석3층이다.

1층 주출입구나2층 후문에서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면 오를 수 있다.

군은 노약자 전용 관람석 안내를 위해 각각의 출입구에 홍보 배너를 설치하기로했다.

3층에는 현수막을 내걸어 일반인의 양해를 구하고 자원봉사자도 배치해 이용객 편의를 도와주기로 했다.

선수단 입장도 예년의 방식과 아주 다르다.

지난 2019년 괴산군 대회 때까지만 해도 높은 본부석에 자리한 내빈을 향해 선수단이 고개를 들고 손을 흔들며 입장해야 했는데,이번에는 정반대다.

선수단이 길이50m(폭12m),높이1.5m정도의 무대 위로 오르며 입장하기 때문이다. 주요 내빈은 운동장 바닥에 설치한 간이의자에 앉아 선수단을 맞이한다.

황규철 군수는“대회 주인공인 선수단을 우선시하고 노약자를 배려하기위해 눈높이를 바꾼 개막식 연출을 준비했다”며“그날 전개되는 300대의 드론아트쇼,성화 점화,송가인 등 인기가수 공연 등을 장애인,임산부 등이 편하게 관람하실 수 있으리라 본다”고 말했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대전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서울지사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49, 17층(세종로,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