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대 영화음악 페스티벌,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식 열려
아시아 최대 영화음악 페스티벌,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식 열려
  • 이철휘 기자
  • 승인 2022.08.12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최대 영화음악 페스티벌의 정체성을 담은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11일 오후 7시 의림지무대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막을 열었다.
아시아 최대 영화음악 페스티벌의 정체성을 담은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11일 오후 7시 의림지무대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막을 열었다.

[제천=스타트뉴스 이철휘 기자] 아시아 최대 영화음악 페스티벌의 정체성을 담은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11일 오후 7시 의림지무대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막을 열었다.

배우 이충주와 진지희가 사회를 맡은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식은 지난 326일 위암으로 별세한 고() 방준석 음악감독을 추모하고 그의 업적을 기리기 위한 공로패 수여를 시작으로, ‘백두산김병서 감독이 연출하고 기생충이선균 배우가 출연한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트레일러 영상을 상영했다.

감각적인 연출과 섬세한 음악이 돋보이는 트레일러 영상은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가진 축제의 정체성, 그리고 원래 일상의 템포로 돌아가 축제의 즐거움을 누리자는 슬로건 ‘a tempo’의 의미를 담았다.

뒤이어 김창규 조직위원장은 공식 개막 선언과 함께 영화를 사랑하는 분들과 제천시민들의 정성이 모여 이루어낸 귀한 결실인 제천국제음악영화제를 통해 코로나로 지친마음을 풀고 마음껏 즐기고 가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영화음악가에게 수여하는 ‘2022 제천영화음악상에는 한국인이 사랑하는 영화 위플래쉬’, ‘라라랜드의 음악감독 저스틴 허위츠가 수상했다.

이후 음악감독 이성준을 주축으로 모인 13명의 음악팀과 8명의 뮤지컬 배우들은 저스틴 허위츠가 작곡한 라라랜드의 오프닝 곡 ‘Another Day Of Sun’ 2곡을 연주하며 개막식의 열기를 더욱 끌어올렸다.

이어 집행위원장, 심사위원 및 프로그래머 소개에 이어 개막작 소나타를 연출한 바르토즈 블라쉬케 감독과 배우 미하우 시코르스키, 뮤지션 그제고즈 플론카가 참석한 가운데 공연과 개막작 상영으로 개막식은 마무리 되었다.

특히, 음악을 통해 청각 장애를 극복한 개막작 소나타의 실제 모델인 뮤지션 그제고즈 플론카는 의림지무대에서 월광소나타를 연주해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을 선사했다.

영화와 음악의 감동을 만끽할 수 있는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16일까지 6일간의 여정에 들어갔다.

올해는 역대 최다 상영작 수인 39개국 139편의 음악영화를 선보이며, 축제의 정체성을 한층 더 강화해 대표 음악 프로그램인 원 썸머 나잇을 비롯한 새롭게 선보이는 필름콘서트’, 저스틴 허위츠의 스페셜콘서트등 그동안 누리지 못했던 축제의 즐거움을 관객들과 함께 즐길 예정이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대전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서울지사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49, 17층(세종로,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