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영농철 농촌일손돕기 ‘구슬땀’
부안군, 영농철 농촌일손돕기 ‘구슬땀’
  • 신선희 기자
  • 승인 2022.06.2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 농협, 인력지원센터 일손 부족 농가 일손돕기 동참
▲ 부안군, 영농철 농촌일손돕기 ‘구슬땀’
[전북/스타트뉴스=신선희 기자] 부안군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농촌인구 고령화 및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인한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지난 5월 9일부터 오는 30일까지를 농촌일손돕기 집중추진기간으로 정해 전 직원 농촌일손돕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에 따라 지난 5월 9일 농업기술센터의 마늘수확 돕기를 시작으로 지난 15일까지 34개 관·과·소·읍·면 중 28개소가 참여해 26농가 약 10여ha 면적의 오디수확, 마늘수확, 양파담기, 사과접과, 폐비닐 수거 등 기계가 할 수 없고 손이 많이 가는 밭농사 위주의 농작업을 도왔다.

또 부안 관내 농협에서도 154명이 18농가에 일손을 보탰다.

군은 매년 봄철 농번기에 농촌일손돕기 추진계획을 세워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의 경우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인해 농가의 인력수급이 원활하지 못한 상황에서 농가의 시름을 덜고자 관·과·소·읍·면이 1회 이상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했다.

농촌일손돕기 수혜를 입은 농가들은 “밭농사는 일손이 많이 필요한 작업이 많은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인력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부안군 직원들이 도와줘 큰 도움이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특히 부안에서는 농촌인력 중개센터 13개반 180여명이 지난 4월~6월까지 누적인원 5,720여명을 지원하고 외국인 계절 근로자 프로그램 추진에 따른 상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59명을 배정받아 국내 체류 외국인과 외국인 배우자, 4촌 이내 친척 초청방식으로 진행 중이다.

,코로나19가 2급 법정감염병으로 하향됨에 따라 외국인 입국이 가능해 현재 14명의 비자신청이 완료돼 오는 7월부터 농가의 일손을 도울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농촌의 일손부족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작은 힘이지만 보탬이 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밭농사 위주의 실질적인 농촌일손돕기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대전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서울지사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49, 17층(세종로,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