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 최고시청률 이끈 액션+로맨스+케미 삼박자
이재욱 최고시청률 이끈 액션+로맨스+케미 삼박자
  • 양해석 기자
  • 승인 2022.06.27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회 엔딩 술사로 등극하며 열연 펼쳐
▲ 이재욱 최고시청률 이끈 액션+로맨스+케미 삼박자
[교육/스타트뉴스=양해석 기자] 이재욱이 어제 방송된 tvN ‘환혼’에서 캐릭터의 다채로운 감정선을 표현하며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낙수의 칼을 찾으러 온 세자. 세자는 장강의 칼까지 가져가려고 하자 장욱은 반대했다.

세자는 장욱과 겨뤄, 이긴 사람이 칼을 가져가는 것으로 제안했다.

대결을 하는 도중, 무덕이 오물을 퍼부어 세자가 약속의 선을 넘으며 칼을 가져가지 못했다.

결투 패배는 인정하지만, 옷을 더럽힌 무덕을 용서할 수 없는 세자는 무덕에게 칼을 들었고 순간 장욱은 장강의 칼을 뽑아 세자의 검을 막았다.

장국은 장강의 검을 뽑을 수 있게 되자 송림을 다시 찾았다.

장욱은 박진 앞에서 칼을 뽑았고 사람들은 역시 “천재 장강의 아들이다 단번에 류수에 오르다니” 라며 수근 댔다.

기운이 오른팔에 몰려 결박령을 묶어 둔 것을 보자 장강은 결박령을 풀으라고 명령한다.

이후 장욱의 팔은 주체할 수 없이 마음대로 움직였고 결국 박진의 어깨를 찔렀다.

또한 세자에게 칼을 든 사실이 밝혀지며 밀실에 갇히는 상황에 이르렀다.

그리고 박진은 장욱을 만나 송림에 들어와 장사를 하거나, 허염 선생님 밑에서 의술을 배우라고 권한다.

하지만 술사가 되고 싶다고 이야기하는 장욱에게 박진은 술사가 될 수 없는 이유를 이야기해준다.

너는 장강의 아들이 아닌, 어미가 사통해서 낳은 아이라는 것을 밝힌 것. 깊은 충격에 빠진 장욱. 참담한 표정으로 무덕에게 “무너져 버릴지 모르니 그냥 거기 있어”며 눈물을 멈추지 않았다.

이재욱은 어제 방송에서 깊은 감정연기를 디테일하고 밀도 높은 연기로 극에 몰입도를 더했다.

몸에 기운이 돌며 액션의 서막이 오른 가운데, 이재욱의 액션, 감정연기 가 탄탄한 내공과 함께 빛난 것. 장욱은 세자가 대결장을 보내자 상황이 잠잠해질 때까지 무덕이와 피해 있기로 한다.

하지만 무덕은 장욱을 수련시키기 위해 본인이 수행하던 곳으로 장욱을 데려갔다.

장욱과 무덕의 여정이 시작되며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대전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서울지사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49, 17층(세종로,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