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23일부터 제301회 임시회 열려
충남도의회, 23일부터 제301회 임시회 열려
  • 양해석
  • 승인 2018.01.22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첫 임시회 업무보고 통해 도정과 교육행정 나아갈 방향 제시 예정
▲ 윤석우 의장
[스타트뉴스=양해석기자]=충남도의회는 23일부터 내달 2일까지 11일간 제301회 임시회를 열고 총 10건의 안건을 심의한다고 22일 밝혔다.

도의회는 올해 처음 열리는 임시회 기간 도청과 도교육청, 각 산하기관 등으로부터 주요업무보고를 받고 도정과 교육행정 현안을 진단한다.

특히 조례안 심의 및 5분 정책발언 등을 통해 도민 삶과 밀접한 현안 과제를 점검할 계획이다.
우선 김종필 의원(서산2)이 대표 발의한 충남도 웰다잉 문화조성에 관한 조례안이 눈여겨 볼만하다.

이 조례안은 죽음을 앞둔 사람이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유지하면서 삶의 마지막을 준비할 수 있는 문화를 조성하자는 것이 핵심이다.

인공호흡기와 같은 기계적 치료에 의한 생명 연장 보다는 행복하고 준비된 죽음을 맞이할 수 있도록 정책 기반과 대안을 마련한다는 것이다.

이밖에 충남도 청소년 정보화역기능 청정지역 조성 조례 전부 개정안(김종문 의원)과 충남도 장애인 문화예술 활동 지원에 관한 조례안(이종화 의원) 등이 이번 임시회에서 심의된다.
5분 발언에서는 홍성현 의원(천안1)이 노후 음수기 사용 실태와 도교육청 인사 문제에 대해 발언할 예정이며, 이공휘 의원(천안8)은 공유재산 관리를 위한 효율적인 조직 관리 방안을 제언한다.

이어 서형달 의원(서천1)이 저출산 대응 제언을, 전낙운 의원(논산2)은 비정규직 인력시장 개선 방안을 제언한다.

한편 조이환 의원(서천2)꽈 김연 의원은 각각 호스릴 소화전 설치 확대와 민간보조금 예산집행 문제에 대한 5분 발언에 나선다.

윤석우 의장은 “올해 첫 임시회에서 도민의 삶과 밀접한 조례안 제·개정 등을 통해 건강한 충남을 건설하는데 앞장 서겠다”며 “활발한 입법 활동을 통해 도민 행복을 실천하고 신뢰받는 의회상을 정립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