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B-C 국가표준 가속화
USB-C 국가표준 가속화
  • 양해석 기자
  • 승인 2022.05.31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엘지 등 적용계획 발표
▲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스타트뉴스=양해석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5월 31일‘전자제품 충전·데이터 접속 표준’의 국내 적용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산학연 전문가 주도의 표준기술연구회에서는‘USB-C’로 통칭하는 커넥터·충전·데이터 표준을 국가표준으로 제정하고 이를 적용한 제품의 확산을 위한 가이드라인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국가표준 및 가이드라인 개발 현황, 삼성·엘지 등 주요 기업별 USB-C 적용 계획을 발표하고 향후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그동안 휴대폰, 테블릿 PC, 휴대용 스피커 등 소형 전자제품에서 전원공급과 데이터전송은 다양한 접속단자와 통신방식이 존재해 환경 및 비용 문제와 소비자 사용 불편을 초래해왔다.

그러나 최근 USB-C 타입으로 통합·호환되고 있으며 요구되는 데이터 속도, 전원 용량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IEC는 작년 3월 최대 100W까지 전력공급이 가능한 USB-IF 표준을 IEC표준으로 도입·제정했는데, 동 표준을 올 6월에 최대 240W까지 용량을 확대해 개정할 예정이다.

‘USB-C 표준기술연구회’의 한문환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 센터장은 USB-C관련 표준·가이드라인 개발 활동 경과, IEC 기술위원회 동향, EU 입법화 세부사항, 소비자 설문조사 결과 등을 발표했다.

연구회에 참여한 삼성전자, 엘지전자, TG 삼보, SK매직은 각 회사의 제품별 USB-C 적용 현황 및 계획에 대해 발표했으며 국제표준 동향에 맞추어 적극 도입할 계획이라고 전했다을 밝혔다.

특히 이번 회의에 애플코리아와 HP코리아 등 외국계 회사도 참석해 동향과 의견을 공유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금번 회의를 통해 공유된 현황과 의견을 반영해 IEC 표준을 부합화한 국가표준 3종을 오늘 8월에 우선 제정하고 가이드라인도 10월에 개발 완료해 보급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가기술표준원 이상훈 원장은 “앞으로 더 다양한 전자제품에 USB-C 타입이 적용되어 환경보호는 물론 여러 개의 충전기를 사용하는 불편함을 감소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대전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서울지사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49, 17층(세종로,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