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단양역∼심곡터널 폐선 구간 관광 자원화 속도 낸다!
단양군, 단양역∼심곡터널 폐선 구간 관광 자원화 속도 낸다!
  • 이철휘 기자
  • 승인 2022.04.25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 역세권 개발 사업 대상지 전경
단양 역세권 개발 사업 대상지 전경

단양=스타트뉴스 이철휘 기자] 관광 1번지 충북 단양군이 중앙선 철도 폐선 부지인 단양역심곡터널 1.7km 구간의 관광 자원화에 속도를 낸다.

지난 20204월 군과 MOU를 체결하고 협업 중인 국가철도공단은 지난 22일부터 오는 620일까지 60일간 진행되는 민간사업자 모집공고를 통해 단양역심곡터널 구간 사업 추진에 본격 돌입했다.

군과 국가철도공단은 단양역심곡터널 구간 27977부지에 민간 참여자의 감각적인 아이디어를 덧입혀 각종 전시체험 시설과 휴식 공간, 액티비티 시설을 조성해 오랜 역사의 공간인 폐철도 부지를 관광명소로 재탄생 시킨다는 계획이다.

더욱이 인근 단성역죽령역 폐선 구간(8.2km)에도 레일코스터, 풍경열차 등을 도입하는 중앙선 폐철도 관광 자원화 사업이 진행 중임에 따라 군의 성공적인 폐철도 재활용 여부가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민간 자본 340억 원이 투입되는 폐철도 관광 자원화 사업은 죽령역과 단성역을 오가는 레일 코스터 210대와 풍경 열차 4, 기차 테마파크 시설 등을 도입하는 사업이다.

단양군은 도담삼봉 등 단양팔경에 더해 만천하스카이워크, 단양강잔도 등 최근 조성한 체류형 관광 시설마다 큰 성공을 거둬 명실상부한 중부내륙 최고의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 18일부터 새롭게 적용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다시 찾는 일상 회복이 시작됨에 따라 군은 한 해 평균 천만 명이 다녀가는 관광도시 단양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도록 시루섬 생태 탐방교 조성사업 등 주변 연계 사업들의 속도감을 높여가고 있다.

특히, 군은 단성·대강면 등에 추진 중인 사계절관광휴양시설 개발사업, 소백산지방정원 조성사업, 단양명승문화마을 조성사업, 별다른 동화마을 조성사업 등 굵직한 사업들의 완공을 앞당겨 대규모 관광단지 구축을 통한 폐철도 자원화의 성공도 견인한단 전략이다.

군 관계자는 최근 관심이 집중되는 폐철도 관광 자원화 사업은 주변 관광자원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군의 관광 지형에 대규모 지각변동을 가져올 사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공모를 통해 민간사업자가 선정되면 군은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대전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서울지사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49, 17층(세종로,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