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 해결 코너 ‘Y so serious’ 여자친구 있는데 다른 여자 신발 직접 신겨 주는 남자 ‘유죄 vs 무죄’
고민 해결 코너 ‘Y so serious’ 여자친구 있는데 다른 여자 신발 직접 신겨 주는 남자 ‘유죄 vs 무죄’
  • 김은자 기자
  • 승인 2022.01.14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죄파’ 성시경, 여자 신발 신겨 주는 남자? “발뒤꿈치 만지면 거의 다 만진 거다” 무조건 유죄
▲ <사진 제공>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문화·스포츠·건강/스타트뉴스=김은자 기자]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딘딘이 친분이 없는 박선영에게 무릎까지 꿇을 수 있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늘 방송되는 채널S의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2’ 측은 한 사연을 듣고 4MC와 게스트 딘딘, 알베르토 몬디가 함께 토론을 벌이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SM C&C STUDIO’ 유튜브 채널에 선공개했다.

오늘 오후 6시 ‘채널S’의 네이버TV와 유튜브 공식 채널에도 공개될 예정이다.

‘신과 함께 시즌2’는 4MC 신동엽, 성시경, 박선영, 이용진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사연자의 고민을 듣고 해결해주는 ‘Y so serious' 코너에서 한 20대 직장인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사연자가 동료들과 술자리 후 신발을 구겨 신고 나왔는데, 여자친구가 있는 남자 선배가 무릎을 꿇고 사연자의 신발을 고쳐신겨 준 것. 과연 이 남자 선배가 ‘유죄’일지, 아니면 ‘무죄’일지 4MC와 게스트 딘딘, 알베르토 몬디는 각자의 의견을 나눴다.

성시경부터 알베르토 몬디까지 모두가 ‘유죄’에 표를 던진 가운데, 딘딘은 홀로 ‘무죄’라고 주장했다.

‘유죄파’ 대표 성시경은 “발뒤꿈치를 만지면 거의 다 만진 거다”며 신발 구겨 신는 것을 못 보는 ‘정리 강박증’이 있는 게 아닌 이상 무조건 유죄라고 내세웠다.

유일한 ‘무죄파’ 딘딘의 “안 친해서 직접 신겨 준 거다”라는 말에 박선영은 “안 친한 사람의 과잉 친절은 모르는 행인이 베푸는 친절과 다를 게 없다”며 무릎까지 꿇는 건 말이 안 된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에 딘딘은 “박선영과 안 친하지만 무릎 꿇고 신발 신겨 줄 수 있다 무릎은 원래 잘 꿇는다”고 말하며 무릎 꿇는 시늉을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처럼 4대1의 외로운 싸움에도 모두의 말문을 막히게 한 딘딘의 재치는 오늘 저녁 8시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대전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서울지사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49, 17층(세종로,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