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속보
대전생명의전화, 2020 비대면 생명사랑 밤길걷기대회 펼친다
대전생명의전화, 2020 비대면 생명사랑 밤길걷기대회 펼친다
  • 신선희 기자
  • 승인 2020.09.07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말까지 한밭수목원 일대서 5.8km와 11.5km 2개 추천코스 지정

대전, 세종, 충남지역 시민이면 누구나 가능, 나만의 코스로 정해도 돼

[스타트뉴스=신선희 기자]

대전생명의전화는 이달 말까지 ‘2020 비대면 생명사랑 밤길걷기 대전을 한밭수목원 일원에서 5.8km11.5km 2개 코스로 나누어 갖는다.

생명사랑 밤길걷기910일 세계자살 예방의 날을 맞아 자살 예방의 관심도를 드높이고 생명의 소중함을 전하기 위해 캄캄한 어둠을 헤치고 동틀 때까지 걸어가는 연중캠페인이다.

올해는 코로나 19’815일을 기점으로 재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생명의 소중함을 경험하고 있는 시민들에게 코로나 19 극복을 응원하며 자살살자로 바꾸는 생명존중 자살예방 캠페인을 언택트(Untact)로 진행된다.

주최 측인 대전생명의전화는 지난 7월 한국관광공사가 코로나를 피해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는 언택트 관광지 100선을 발표한 명단에 오른 한밭수목원을 추천코스로 지정했다.   이곳에서 열리는 추천코스는 의미도 남다르다.

자살 1위를 차지하는 80년대 초반에서 2000년대 초반까지 출생한 이른바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자살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주고 사회적 연대감을 형성하여 지역 안에서 소통이 일어날 수 있도록 걷는 코스도 5.8km11.5km로 정했다.

이는 청소년들이 평균 10만 명당 자살률(5.8)OECD 평균 10만 명당  자살률(11.5)을 의미한다.

우리의 생명은 세상보다 소중해요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참가자가 생명의 소중함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도록 다솜판 (배 번호), 티셔츠 등 물품들을 제공한다.

대전. 세종, 충남지역 소재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추천코스가 아닌 곳에서도 이달 중 하루를 택해 나만의 코스를 정해 걸어도 좋다.

참가인원은 1000명에 한하여 선착순이다.

신청 마감은 이달 22일까지다.

참가후원금은 청소년. 성인 공히 15000원이다. 계좌번호는 국민은행 476501-04-135627 사회복지법인 한국생명의전화 대전지부로 송금하면 된다.

참가후원금은 전액 대전생명의전화 자살예방사업에 기부된다.

주최 측은 봉사활동에 대한 인증을 완료한 참가자들에게는 1365자원봉사포털에 등록해 준다.

참가 신청은 대전 사무국(042-826-6119) 홈페이지 생명사랑 밤길걷기(www.walkingovernight.com)를 검색하여 대전을 선택하면 된다.

대전생명의전화2008년부터 해질녘부터 동틀 때까지 인생 여정의 어둠을 헤치고 생명의 소중함을 느껴보는 생명사랑밤길걷기 대회를 통해 자살 예방과 생명존중문화를 꽃피워왔다.

대전생명의전화 김형태 이사장은 해마다 열리는 생명사랑밤길걷기대회는

내일의 기둥이 될 청소년들에게 생명의 소중함을 심어주고 더 정의롭고 인간다운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길을 터주는 뜻깊은 연중캠페인이라며 올해도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대전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서울지사 :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49, 17층(세종로,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