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속보
멸종위기 1급 천연기념물 ‘황새’, 태안 남면 달산리 일원 송전탑에 둥지 틀고 새끼 4마리 부화
멸종위기 1급 천연기념물 ‘황새’, 태안 남면 달산리 일원 송전탑에 둥지 틀고 새끼 4마리 부화
  • 양해석
  • 승인 2020.05.15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뉴스=양해석 기자]  

▲ 멸종위기 1급 천연기념물 ‘황새’, 태안 남면 달산리 일원 송전탑에 둥지 틀고 새끼 4마리 부화!

태안군 남면 달산리 일원의 한 송전탑에 1970년대 초 국내에서 자취를 감춰 멸종위기 1급으로 지정된 천연기념물 제199호 ‘황새’가 둥지를 틀고 새끼 4마리를 부화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에 엄마아빠가 된 ‘황새 부부’는 예산황새공원에서 2015년과 2019년에 각각 방사된 ‘대황’과 ‘화평’이며 이 둘은 매우 희귀한 케이스로 자연에서 짝짓기를 해 이달 초 네 마리의 새끼를 안전하게 부화했다.

이에 따라, 태안군·문화재청·예산군·한국전력공사는 황새의 전기사고 예방을 위해 6월 중순에 송전탑 위 황새 둥지 주변에 ‘전기사고 예방 스파이크’를 설치하기로 했으며 추후 태안군은 문화재청의 예산을 지원받아 ‘인공둥지탑’을 별도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황새 부화 소식을 들은 한 주민은 “보기 드문 귀한 ‘황새’가 태안까지 날아와 둥지를 꾸미고 새끼까지 낳았다고 하니, 앞으로 태안에 좋은 일이 있을 징조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태안군 관계자는 “앞으로 천연기념물 ‘황새’가 안전하게 둥지를 짓고 편하게 쉬었다 갈 수 있도록 문화재청과 협의해 관련 시설 설치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군 남면 지역은 매년 겨울철 10여 마리의 황새가 월동하는 지역으로 황새 서식에 매우 우수한 환경을 가지고 있으며 전문가의 말에 따르면, 인공번식으로 태어나 인공둥지탑에서 주로 번식하던 황새가 자연 방사돼 일반 구조물에 둥지를 만들고 짝짓기를 해 자연 번식한 이번 사례는 매우 이례적이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