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속보
폴 매카트니 "비틀즈 해체, 존 레넌 부인인 오노 요코 탓 아니다"
폴 매카트니 "비틀즈 해체, 존 레넌 부인인 오노 요코 탓 아니다"
  • 스타트뉴스
  • 승인 2012.10.30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출처=NEWS iS]

[스타트뉴스] = 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비틀스의' 팬들은 멤버 존 레넌(1940~1980)의 부인인 오노 요코(79)를 탐탁지 않게 여긴다. 레넌이 요코를 만나면서 비틀스가 해체의 길로 접어들었다는 것이 정설로 통했기 때문이다.

28일 영국 BBC 방송 등에 따르면, 레넌과 함께 비틀스를 이끈 폴 매카트니(70)는 그러나 최근 알자지라 TV와 인터뷰에서 비틀스 해체는 요코와 무관하다고 밝혔다.

비틀스가 1962년 발표한 데뷔곡 '러브 미 두'(Love Me Do) 50주년을 기념한 이번 인터뷰에서 매카트니는 "당시 비틀스는 분열되는 상황이었다"며 요코에게는 책임이 없다고 말했다.

"요코의 전위적인 측면이 존에게 다른 길을 보여줬을 뿐"이라면서 "존은 떠날 때가 됐기 때문에 떠난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매카트니는 요코가 있었기 때문에 레넌이 명곡 '이매진(Imagine)'을 만들 수 있었을 것이라고봤다.

   
▲ [사진출처=NEWS iS]

1971년 발표된 '이매진'은 레넌의 솔로 활동을 대표하는 곡으로 감미로운 멜로디에 반전과 사랑, 평화 등의 메시지를 담았다.

알자지라 TV는 다음 달 초 매카트니 인터뷰를 방송한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