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속보
학산 박계리 독립군 나무, 여전히 ‘위풍당당’
학산 박계리 독립군 나무, 여전히 ‘위풍당당’
  • 이철휘 기자
  • 승인 2019.08.1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뉴스=이철휘 기자]

충북 영동군 학산면 독립군나무가 올해도 여전히 위풍당당한 모습을 과시하고 있다(사진).

학산면 박계리 마을 입구에 자리하며, 영동군 보호수 제43호로 지정된 독립군나무는 특별한 역사적 가치를 가지고 있다. 수령 350년 이상, 높이 20m 정도의 독특한 생김새를 가진 느티나무다. 각각 떨어진 2그루의 나무가 뿌리에서부터 줄기가 같이 뻗어 나와 멀리서 보면 1그루처럼 보인다.

독립군 나무라는 별명이 붙게 된 유래는 일제강점기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 활동하는 독립투사들이 이 길을 이용하게 되면서부터이다. 오래전 나무아래 길은 한양과 전라도를 이어주는 길이었고 인근에 역참이 있었다.

독립투사 움직임을 간파한 왜경들이 이곳에서 잠복, 검문을 하게 되었고, 이를 다른 독립투사들에게 알리기 위하여 멀리서도 잘 보이는 느티나무에 흰 헝겊을 달아 왜경의 유무를 알렸다고 한다.

31운동 때에는 서울에서 남부지방으로 독립선언문을 전달하는 데에 핵심적 역할을 해, 현재까지 독립군 나무 또는 독립투사 느티나무로 불리어지고 있다.

마을 주민들에게는 정신적 지주이자 수호신 같은 존재로, 나라수호의 역할과 그 고귀한 독립정신은 많은 이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군은 올해 초 지역의 상징물로 보존가치를 높이고 관광객 및 주민 쉼터의 역할을 하도록 영동군 보호수로 지정해 특별 관리를 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충절의 고장 영동의 정기와 순국선열들의 넋이 깃든 이 독립군 나무는 영물이나 다름없다주민들에게서 편안한 쉼터를 만들어 주고 영동을 위상을 높이는 특별한 명소가 될 수 있도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길현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