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속보
[BOOK] 전홍준 시집 '눈길'
[BOOK] 전홍준 시집 '눈길'
  • 이철휘 기자
  • 승인 2019.08.01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뉴스=이철휘 기자]

전홍준 시집  '눈길'
전홍준 시집 '눈길'

 

시인 전홍준
시인 전홍준

2005문예연구로 작품활동을 시작한 전홍준 시인의 첫 시집이 나왔다(사진).

첫시집 '눈길'에는 바다와 파도의 허기를 뼈에 새기는 시편 50편이 묶여 있다.

그 허기는 곧 삶의 허기일 터, 그러나 요란한 수사와 수다가 없다. 메시지를 앞세우지 않는다. 시인의 마음을 두드리는 사물과 사람을 보듬다가 마지막 한마디 넌지시 건네고 빠진다.

그래서 여운이 깊다. 이처럼 말없이 많은 말을 건네는 재주를 지니고 있는 전홍준 시인은 첫 시집에서 담백하고 순정한 서정의 결이 무엇인지, 단순한 힘의 미학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안면도에서 태어나 자랐고, 줄곧 고향 언저리에서 삶을 꾸려가고 있는 전홍준 시인에게 섬과 바다는 생활의 터전이다. 누군가에게는 아름답게 보이는 섬과 바다가 전홍준 시인에게는 엄혹한 현실인 것이다.

바다로 생을 번 신발이/ 이 둠벙 속으로 떠밀려 와서/몸 대신 가라앉기도 했다”(‘안면도’)라거나, “고드름 달린 언 살이 어느새 녹는지/ 햇볕 다녀가는 소리”(‘겨울볕’) 등에서 보듯이 춥고 시린 겨울 이미지, []의 서정이 시집 전편에 녹아 있다.

또한 물과 바람으로 표상되는 그의 시쓰기는 상처의 길을 따라 눈 뜨고 찾아가는 길이다. 눈길이다. 비린내 나는 선창가, 기름에 덮여버린 바다, 불빛도 희망도 땡겨 쓴 선급금도 쉴 날 없이 몸으로 버는 경매사, 빚에 시달리는 어촌사람들, 전국 각지에서 고향을 등지고 살아야 하는 노동자들에 이르기까지 타자들을 향한 시선은 다 현지가 되고 마음의 유통이 되고 있다.

유용주 시인은 추천사에서 "오랫동안 바다를 바라보고 아예 물빛을 닮아, 바다가 되어버린 사람, 스스로 바닥이 되어버린 사람이 여기 있다"고 전홍준 시인을 말한다.

이민호 평론가는 해설을 통해 "전홍준 시인의 시쓰기를 고고학에 견주며 물에 잠기고 바람에 휩싸였고 파도에 쓸려갔던 이름 없는 사람들의 묻혀버린 삶의 조각, 깨어진 사금파리를 발굴하는 일이며 호명이다"고  밝힌다.

 

전홍준 시

 

방에 누워 있으니

물이 어느새 내 몸을 타고 있다

내 어수룩한 틈을

비집고 들어 온 게 틀림없다

 

술래놀이를 하자는 건가

장농 속 나뭇간 속

음침한 곳을 기웃거리며

숨은 곳을 찾아다니는가

 

들키고 싶지 않은 밤

그 물소리 어느새 찾아와

낮에 못한 짓 해보자고

내 옆구리 갈비뼈를 타고 있다

 

찾아다니며 쫓아다니며

번번히 헛탕치는 물소리

밤이 다 가도록 몸 안에

물 드나드는 소리 듣는다

―「불면전문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길현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