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속보
빅데이터가 알려주는 테마별 취향저격 해수욕장
빅데이터가 알려주는 테마별 취향저격 해수욕장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9.07.10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뉴스=박상현 기자]

▲ 주요 해수욕장 이용행태

20대 후반의 사회 초년생 K씨는 올 여름 짧은 휴가를 내어 친구들과 해수욕장으로 떠나기로 했다. 평소 윈드서핑, 스노쿨링 등 해양 액티비티를 즐기는 K씨는 어떤 해수욕장을 가는 것이 좋을까? 가장 적절한 선택지는 '강원도 양양 죽도해변'이다.

한국관광공사는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소셜미디어 및 통신 빅데이터와 일반 설문조사 결과를 연계해 우리나라 국민의 해수욕장 이용 및 관광행태, 동반자, 방문 시기별 인기 해수욕장을 분석했다.

해양 액티비티를 즐기는 20~30대는 양양 죽도해변

공사에서 진행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 양양 죽도해변은 서핑 등 해양 액티비티를 즐기기 좋은 해수욕장 1위로 나타났다. 또한 통신 데이터 분석 결과에서도 20~30대의 연간 방문객 비율이 31.4%를 차지, 1위에 올랐다.

연인과 드라이브는 송정해수욕장 / 지인과 힐링은 강릉 안목해변

소셜미디어 데이터 분석에서 부산 송정해수욕장은 ‘드라이브’ 키워드와 가장 연관이 높았으며, 가족/친구 보다는 ‘연인’이 더 높은 연관성을 보였다. 한편 강릉 안목해변은 ‘힐링’ 키워드에서 1위로 높은 연관성을 나타냈고, 친구/가족/연인 등 모든 동반자 유형에서 고른 분포를 보였다. 또한 감성어 분석에서 ‘신나는’, ‘깨끗한’, ‘맛있는’, ‘예쁜’ 등 모든 긍정적 키워드에서 높은 순위의 연관성을 보였다.

맛있는 가족여행 협재해수욕장 / 인기 급상승중 함덕해수욕장

협재해수욕장은 2016년 이래 관심도가 가장 높은 해수욕장으로 1위를 지켜오고 있는 가운데, ‘힐링’, ‘드라이브’, ‘스노쿨링’ 등 어떤 목적으로든 찾기 좋은 지역으로 연상되고 있으며, 동반자는 ‘가족’이 압도적으로 높게 언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감성어 분석에서 ‘신나는’, ‘깨끗한’, ‘맛있는’의 키워드에서 모두 1위의 언급량을 보였는데, 특히 ‘맛있는’의 언급량이 가장 많았다.

함덕해수욕장은 소셜미디어 데이터상 관심 순위가 2016년 이래 지속 상승세를 보이며, 2018년 2위로 높은 관심을 받았다. ‘가족’ 키워드에서 2위의 언급량을 보였고, 감성어에서는 ‘깨끗한’ 키워드와 보다 높게 연관돼 있었다.

여름철 10명 중 5명은 충남 또는 부산 해수욕장 방문, 20~30대는 죽도해변 많이 찾아

지역별 여름철 해수욕장 방문객에 대한 통신 빅데이터 분석 결과 해수욕장 유동객의 24.7%가 충남 지역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나며, 23.4%는 부산 지역을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주요 해수욕장의 방문객 연령 분석 결과 죽도해변의 20~30대 비율이 31.4%로 가장 높았고, 영일대, 왕산, 경포, 을왕리 해수욕장 등도 젊은층의 방문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해수욕장 방문시, 물놀이/수상스포츠보다 ‘식도락’과 ‘휴양/휴식’ 선호

설문조사 응답자 1,000명은 해수욕장 방문시 활동으로 ‘식도락’과 ‘휴양/휴식’을 ‘물놀이’, ‘수상스포츠’보다 높게 응답했다. 이것은 소셜미디어 빅데이터에서 ‘힐링’, ‘맛있는’ 등 키워드가 많이 언급되는 결과와 높은 연관을 보인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