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속보
단양, 체류형 관광도시로 급성장
단양, 체류형 관광도시로 급성장
  • 이철휘 기자
  • 승인 2019.05.28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분야 세외수입, 2010년 이후 4배 이상↑

[스타트뉴스=이철휘 기자]

류한우 단양군수
류한우 단양군수

대표적 중부권 관광지 중 한 곳인 충북 단양군의 관광분야 세외수입이 2010년 이후 4배 이상 뛰어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군에 따르면 2010187500만원에 그쳤던 군의 관광지 입장 수입은 지난해 778500만원으로 늘었다. 이같은 관광 수입은 군의 지난해 전체 세외수입 1965600만원의 40%에 가까운 규모다.

세외수입은 재산임대수입, 수수료 수입, 징수교부금 이자수입, 관광지 입장 수입 등으로 구성된다. 2010201118억원대였던 군의 관광 수입은 다누리센터 개장 이후인 201220163040억원대로 증가한 데 이어 만천하스카이워크가 문을 연 2017년 이후 더 가파르게 상승 중이다.

20177월 개장한 만천하스카이워크는 9개월 만에 50만명을, 15개월 만에 100만명을 각각 돌파하면서 단양 관광 랜드마크로 부상했다. 이 곳은 만학천봉 전망대와 짚와이어, 알파인코스터 등을 갖춘 복합체험관광시설이다.

해발 320m에 지어진 만학천봉 전망대는 달걀을 비스듬하게 세워놓은 모양으로 나선형 보행로를 따라 오르면서 소백산과 단양강의 비경을 감상할 수 있다. 만천하스카이워크 인기몰이에 힘입어 2017666400만원이었던 군의 관광수입은 지난해 778500만원으로 증가세를 이어갔다. 군이 집계한 단양 지역 내·외국인 관광객 수는 2016811만여명, 20171011만여명, 2018996만여명이었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지역별고용조사에 따르면 단양군은 고용률, 경제활동참가율, 취업자수증가율 등의 주요 지표에서 충청북도 군지역 중 상위를 달성했다. 기존의 관광지와 더불어 최근 조성된 복합관광레져체험시설, 수양개빛터널, 잔도, 휴양림 등 시설 투자와 사업 유치가 지역 일자리 창출의 선순환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2018년 말 기준 단양군의 고용률은 충북 비교 군지역 중 66.1%로 나타났으며 도내 평균보다 상위하며 선전하고 있다.

단양군의 고용률은 류한우 군수 취임 당시인 2014년 62.8% 에서 지난해엔 4% 가까운 오름세를 보였다. 이러한 상승세는 도내 1위로 체류형 관광도시로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는 것으로 보여진다. 이 같은 단양군 고용률의 고공행진은 높은 경제활동 인구비율과 양질의 풍부한 일자리 때문 등으로 풀이된다.

경제활동참가율은 지역의 15세 이상 인구 중 비경제활동 인구를 제외한 경제활동 인구비율을 나타내는 수치로서, 경제활동참가율이 높을수록 일하고자 하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지역에 양질의 일자리가 풍부하다면 고용률은 높아질 수밖에 없다.

단양군의 경제활동참가율 역시 충북도 평균에 가까운 67.1%를 기록했다. 이는 2014년 대비 증가율에서 충북 군 단위 자치단체 중 1위에 해당하는 높은 수치이다.

경제활동인구는 다시 취업자와 실업자로 나눌 수 있다.  15세 이상 인구 대비 취업자 비율이 고용률이다. 단양군의 2018년 말 기준 비경제활동인구는 도내에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고용률을 비롯한 각종 고용지표의 고공행진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단양군은 현재와 같은 차별화된 전략사업 발굴, 인구증가, 고용지표, 산업활동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비전 2030 단양군 중장기 종합발전계획을 마련해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인구절벽 시대에 지역의 일자리 확대는 지역발전을 이끌어낼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과제이자 필수요소다라며 중앙선 복선화로 인한 수도권 접근성 향상과 충청내륙화고속도로 등 교통망 확충, 분야별 핵심프로젝트 발굴 등 지역적 장점을 앞세워 다양한 체류형 관광콘텐츠 개발과 호반관광기반조성 등으로, 일자리확대, 인구증가로 이어지는 지역발전의 선순환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달걀 모양의 만천하스카이워크 웅장한 모습
달걀 모양의 만천하스카이워크의 웅장한 모습

 

수양개 빛터널 야경
수양개 빛터널 야경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신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