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속보
[청년세대 갈등 진단] 지방정부-지방대학-지역기업, 실질적 연계성 높여야
[청년세대 갈등 진단] 지방정부-지방대학-지역기업, 실질적 연계성 높여야
  • 최문갑 기자
  • 승인 2019.04.28 0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스타트뉴스 연중 기획 : 갈등을 넘어 상생으로 !
전문가 “인적자원 협력 체계 구축-지역 인적자원정책 역량 강화 절실”
갈등관리학회-국회 보건복지위 주최 ‘청년세대 갈등 진단’ 세미나서 제기

[스타트뉴스=최문갑 기자]

주제발표자와 지정토론자들이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사진=최문갑 기자
주제발표자와 지정토론자들이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사진=최문갑 기자

현행 중앙정부와 특정대학 주도의 산학협력은 지역발전과 괴리돼 있으며, 따라서 지방정부-지방대학-지역기업 간 실질적인 연계성 제고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열린 ‘청년에게 미래는 있는가? -청년세대 갈등의 진단과 해법찾기-’란 주제의 세미나에서 홍정순 제주평생교육장학진흥원 인재육성부장의 ‘대졸 청년 인재육성의 문제와 과제 : 청년갈등 해결을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이란 주제발표에서다.

홍 부장은 “교육부를 비롯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간 협력-협업 체계가 제도적-구조적 한계에 달해있다”면서 “지방대학 및 지역인재의 영역에만 국한되는 특정사업 추진이 아니라, 지역사회 전반에 걸친 혁신 생태계 구축 및 협업문화 정착에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현영섭 경북대교수는 ‘취약계층 청년의 진로준비 특성과 교육’이란 주제발표에서 “사회의 다양한 요인에 의해 개인의 소득이나 여타 상황에서의 취약성이 커지고, 고립되고, 집단화하는 현상인 ‘사회적 배제’가 심각한 실정”이라며 “취약계층에 대한 정책모델 개발을 통해 사회적 배제를 ‘사회적 포용’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형만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명예위원은 ‘청년고용문제의 진단과 인적자원개발정책의 패러다임 전환’이란 주제발표에서 인적자원개발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인적자원 중심의 협력 네트워크 구축, 지역특성에 맞는 학습 공간 구축, 학습복지체제 구축, 기업의 숙련 친화적 생산양식 확산, 지역 인적자원정책의 추진 역량 강화 등을 들었다.

이날 세미나는 한국갈등관리학회(회장 최병학)와 한국지역인적자원개발학회(회장 최병학)가 주최하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이명수) 주관으로 열렸다. 사회는 최성욱 한국지역인적자원개발학회 부회장이, 주제발표 좌장은 최병학 한국지역인적자원개발학회장이 맡았다.

이날 세미나의 개회사에서 이명수 국회보건복지위원장은 “이 나라의 청년정책이 표류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러한 세미나, 특히 청년과 청년갈등의 전문기관들이 함께하는 모임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청년정책은 청년이 주체가 되어야 한다고 믿으며, 오늘 제기된 주장들을 정부에 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홍정순 제주평생교육장학진흥원 인재육성부장의 주제발표
홍정순 제주평생교육장학진흥원 인재육성부장의 주제발표 모습
현영섭 경북대교수의 주제발표 모습
현영섭 경북대교수의 주제발표 모습
김형만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명예위원의 주제발표 모습
김형만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명예위원의 주제발표 모습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길현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복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