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속보
대청호미술관, 상반기 기획전 ‘퇴적된 유령들’ 연다
대청호미술관, 상반기 기획전 ‘퇴적된 유령들’ 연다
  • 이철휘 기자
  • 승인 2019.03.1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6월 9일, 대청호미술관 전관

[스타트뉴스=이철휘 기자]

청주시립미술관 분관 대청호미술관이  22일부터 6월 9일까지 2019년 상반기 주제기획전 <퇴적된 유령들-The accumulated ghosts> 를 연다.

<퇴적된 유령들>전은 어떤 대상을 재현하기보다는 긴 시간과 노동집약적인 행위로 최소한의 흔적을 남기는 국내 작가들을 조명한 현대미술전시이다.

이번 전시에 초대된 김원진, 김윤경숙, 김윤수, 이규식, 이수진, 조소희, 편대식 등 총 7명의 작가는 가볍거나 얇은 물질을 소재로 반복적인 행위와 노동집약적인 작업방식으로 시간성을 보여준다. 1층 로비는 약 5주 동안 현장에 설치한 이규식의 작품이 전시된다.

관람객은 대청호미술관 1층 로비에 들어섰을 때 ‘문자쓰기’로 빼곡하게 채운 이규식의 작품 <李규식> 을 맞이하게 된다. 그는 약 5주 동안 미술관 로비에 직접 문자드로잉을 한다. 로비 현관문, 유리벽, 기둥, 가벽 등 로비 1층의 시설물과 그 사이 틈새까지 노란 형광색 분필로 빼곡하게 채워, 일상의 사소한 것에도 집착하는 인간의 복잡한 심리를 표현한다. 

1전시실은 지층 단면처럼 층층이 쌓인 재료의 물성이 드러나는 편대식, 김원진 작가의 회화, 설치작품으로 전시된다. 편대식은 15m 대형 롤지 위에 연필로 빈틈없이 빼곡하게 칠한 <순간>작품을 대청호미술관 1전시실의 콘크리트 벽면을 감싸는 형태로 설치한다. 이 작품은 어떤 대상의 재현과 이미지도 없으나, 작품에 가까이 다가가면, 연필의 흔적들과 수만 가지 선이 쌓인 거친 표면 속에 노동의 흔적이 녹아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김원진은 시간이 흐름과 상황에 따라 변이하는 기억의 속성에 관심을 가지고, 이를 겹겹이 쌓는 드로잉이나 조각적 형태로 시각화하는 작업을 지속해왔다. 자신의 일상 기록물과 수집한 책을 태운 재를 석고와 밀랍을 섞어 층층이 쌓아올리거나 얇은 판형을 만든다. 1전시실 전시장 바닥에 깔린 <깊이의 바다>는 전시기간 동안 가루와 파편으로 바스러지도록 설치하고, 그 중심에 사각의 형태로 얇고 길게 쌓아 올린 <너를 위한 광장>은 긴장된 상태로 세워 기억의 연약하고 불명확한 속성들을 시각적으로 표현한다.

2전시실은 눈에 보이지 않은 시간의 흐름과 자연 현상을 여성작가의 섬세한 감성으로 표현한 조소희, 김윤수 작가의 드로잉, 설치로 구성한다.

조소희의 <Daecheongho Museum of Art where...>은 가늘고 연약한 실들이 노동집약적인 작업 과정으로 서로 맞물려 넓은 공간을 채우며, 새로운 존재감을 드러낸다. 켜켜이 쌓인 시간의 흐름과 노동의 과정으로 엮인 실선들은 보이는 각도에 따라 매 순간 다르게 겹쳐 보이면서 결코 가볍지 않은 무게로 다가오며, 우리를 깊은 사색의 길로 인도한다.

김윤수는 오랜 시간과 자기수행의 방식으로 현실 너머의 보이지 않는 것, 그리고 시공간의 경계에 대한 끝없는 탐구를 지속해왔다. 최근에는 깊은 사유와 성찰을 바탕으로, 자연의 현상 속에서 인간의 유한한 삶과 만나 경계가 허물어지는 순간을 서정적인 심상으로 포착한다. <바람이 밤새도록 꽃밭을 지나간다> 는 바람 드로잉을 360장 인쇄해 쌓아 올리거나 아코디언 형태의 종이 위에 그리고, 그 옆에 드로잉을 꽃이 핀 평원을 섬세하게 드로잉 한 작품을 감상 할 수 있다.

3전시실은 시대의 환경과 상황이 담긴 지층과 같이 현재의 삶과 사회의 모습을 작품에 담은 김윤경숙, 이수진의 작품으로 구성한다.

김윤경숙은 개인의 비극이 단지 개별적인 문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사회와의 어떤 관계를 맺고 있음을 시사하며, 선긋기 혹은 바느질, 비닐테이프 붙이기와 같은 반복적인 행위를 통해 은폐, 망각되어가는 개인-사회의 관계를 다시 되돌아보게 한다. 샹들리에 유리장식에 붉은 선을 촘촘히 채워 넣은 <그날>과 붉은색 테이프로 벽면을 감싸고 다시 뜯어 원상태로 돌리는 과정을 기록한 <망상의 침몰> 속의 반복적인 행위는 개개인 삶의 상처에 대한 위로이자 또한 시대의 아픔을 망각하지 않겠다는 시대를 향한 외침이자 의식이다.

이수진은 도시화가 진행되고 있는 공간이 함축하고 있는 시간성과 서사성에 관심을 두고 폐유리, 나일론 실 등과 같은 물질들은 산업화 사회에서 부스러져 나오는 잔여물들을 작품의 소재로 다양한 설치를 보여준다. 이번 전시 출품작 <Glass Landscape>는 청계천 유리, 수공상점 주변에서 자투리 유리들을 수집 한 뒤, 마치 잔디밭이나 이끼처럼 설치한다. 이는 청계천은 급속한 산업화로 변화의 진통을 앓은 서울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미술관 관계자는 “빠른 속도로 급속한 변화를 거듭하고 있는 현대사회 모습과 반대로 이번 전시 참여 작가들의 작품은 가늠하기도 힘든 긴 시간과 치열한 노동의 흔적이 보이는 전시”라며 “관람객은 마치 오랜 세월동안 퇴적물이 쌓여 형성된 지층과 같은 작가들의 작품을 실제로 감상하면, 벅차오르는 감동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주시립미술관 본관은 3월 14일에 김형식, 왕철수 2인전 <그림 그리기 좋은날> 및 <로컬프로젝트-포룸>의 첫 번째 전시 <성정원>전이,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는 12기 마지막 입주작가 릴레이전 <곽상원>전이 개막한다. 또 오는 31일까지 오창전시관에서는 <아트 인 라이프>전까지 본관 및 3개의 분관에서 다채로운 전시가 동시에 개최돼 시민에게 많은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세한  문의는  대청호미술관 홈페이지(http://cmoa.cheongju.go.kr/daecheongho/index.do)
및 전화 (☎043-201-0912~3)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퇴적된유령들 인스타그램
퇴적된 유령들 인스타그램
대청호미술관 로비에 이규식 글씨 드로잉 모습
대청호 미술관 로비의 이규식 글씨 드로잉 모습
이수진 작 'Glass Landscape  Super babylon'
이수진 작 'Glass Landscape Super babylon'
김원진작 'The depth of distance 깊이의 바다'
김원진작 'The depth of distance 깊이의 바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길현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복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