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속보
청주시립미술관 오창전시관 '래디컬 아트' 기획전
청주시립미술관 오창전시관 '래디컬 아트' 기획전
  • 이철휘 기자
  • 승인 2019.02.10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3월 31일, 퍼블릭 아트 프로젝트 ‘아트 인 라이프’와 동시 개막

[스타트뉴스=이철휘기자]

청주시립미술관 분관 오창전시관(관장 홍명섭)2019년 첫 번째 기획전시로 래디컬 아트(Radical Art)를 8일부터 오창호수도서관 일원에서 개최한다.

3월 31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전시에서는 퍼블릭 아트 프로젝트 아트 인 라이프(Art in Life)’의 연계 전시로, 박기원, 박정기, 안시형 작가의 대표 작품을 선보인다.

오창호수도서관 내에 위치한 오창전시관은 실내전시장 뿐 아니라 테라스 형식의 옥외전시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번 퍼블릭 아트 프로젝트는 유휴공간이었던 옥외전시장과 1층 실내 로비, 야외 화단을 활용해 세 작가의 창작 조형물이 설치된다.

도서관 특성에 걸맞게 제작된 이번 창작 조형물은 시민들에게 상시 개방하여 문화 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예술을 통해 대중을 위한 문화 예술 공간으로서의 역할을 다한다는 취지에서 전시된다.

전시의 키워드인 래디컬(Radical)뿌리와 원천또는 급진적이라는 두 가지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다시 말해 이번 전시는 공공미술에서 말하는 장소 특정성과 오창이라는 도시의 뿌리를 두는 동시에, 그동안 현대미술에서 두드러지지 않았던 급진적인 작가와 작품을 소개하는데 의미가 있다고 전시관측은 설명한다.

박기원은 주어진 공간을 최소한의 형식으로 구현해내는 설치 작업을 선보인다. 전시장 바닥과 벽면 전체를 에워싼 <엑스(x)> 작업은 아무것도 없음을 상징하는 X(0)을 통해 사람의 균형과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선 같은, 제로상태를 나타낸다. 이번 전시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뜨거운 물>은 공간에서 즉각적으로 감지되는 대기와 공간의 분위기를 표현한 것으로, 붉은 빛에 의해 용암이 흐르는 듯한 느낌을 연출한다.

박정기는 지금까지 공간 프로젝트를 통해 ()실현된 일련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동양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붓걸이>부터 독일 뮌스터 도시공간의 전시공간을 하나의 작품이 아닌 전시 공간 자체를 전시한 <미술관을 위한 미술관>은 공간에 대한 작가의 직관적이면서도 감각적인 접근으로, 예술로 변화된 공간의 모습들을 소형 모델을 통해 보여준다.

안시형은 우리 주변에서 발견되는 오브제와 그 오브제가 가지고 있는 지극히 개인적이고 사적인 내러티브를 관람자에게 제시한다. <>은 건축물 폐자재에 박혀있던 구부러진 못을 망치로 핀 작업으로, 본연의 성질이 사라지고 연약한 모습만 남은 오브제의 모습을 보여준다. 작가의 독특한 시선으로 재구성된 이번 작업은 때로는 노동집약적이면서도 유머러스하며, 세상에 대한 연민과 자기성찰까지 느끼게 한다.

이처럼 전시회에서는 사각 프레임으로 제한된 공간에서, 움직이는 착시를 느끼게 한다거나, 공간 안에 또 다른 공간이 형성된다거나, 일상의 사물들이 새롭게 보인다거나 하는 등의 다양하고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이번 전시의 연계 프로그램으로작가와의 대화를 진행한다. 오는 214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될 이번 프로그램은 작가 평론을 맡은 류병학 미술평론가와 참여작가 3(박기원, 박정기, 안시형)이 참여한다.

문의: 청주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이승주(043-201-2648)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길현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복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