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속보
올 최저임금, '경제 부정적 영향' 52%-'긍정적 영향' 24%
올 최저임금, '경제 부정적 영향' 52%-'긍정적 영향' 24%
  • 이정복 기자
  • 승인 2019.01.18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갤럽 조사 결과

[스타트뉴스=이정복 기자]

한국갤럽은 올해 최저임금인 시간당 8,350원에 대해 국민 55%가 적정 또는 여전히 낮다고 평가하면서도 52%의 응답자는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18일 밝혔다.

갤럽이 15~17일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최저임금이 작년 시간당 7,530원에서 820원 오른 올해 최저임금 적용 2주일 시점 기준 조사에서 성인 24%는 올해 최저임금 인상이 우리나라 경제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52%는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답했고, 15%는 '영향 없을 것', 8%는 의견을 유보했다.

작년 7월 최저임금위원회가 올해 최저임금을 8,350원으로 결정한 직후 조사에서는 우리나라 경제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란 응답이 31%, '부정적 영향' 45%, '영향 없을 것' 13%였다. 최저임금 수준 적정성에 대한 생각에는 큰 변화가 없지만, 6개월 전에 비해 경제적 파급 전망은 다소 비관적으로 바뀌었다고 볼 수 있다.

지난 2017년 7월 최저임금위원회가 2018년 최저임금을 7,530원으로 결정한 직후 조사에서는 우리 경제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란 낙관론(45%)이 비관론(28%)을 앞섰다. 하지만, 실제 적용 초기인 작년 1월과 2월 조사에서는 낙관론과 비관론이 비슷해졌고 이후로는 비관론이 더 늘었다.

올해 최저임금 인상의 경제적 파급 전망은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비관론이 우세하다. 여당 지지층을 비롯한 진보층, 올해 최저임금 수준이 적정하다고 평가한 사람, 올해 최저임금 인상이 본인에게 유리하다고 판단한 사람 중에서도 낙관론과 비관론 격차가 크지 않았다.

◆올해 최저임금 시간당 8,350원, '적정하다' 42%, '높다' 36%, '낮다' 13%

올해 최저임금에 대해 물은 결과 42%가 '적정하다'고 평가했고, 36%는 '높다', 13%는 '낮다'고 답했으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는 작년 7월 최저임금위원회가 올해 최저임금을 8,350원으로 결정한 직후 조사 결과와 비슷한 수준이다. 당시는 '적정' 42%, '높다' 36%, '낮다' 14%였다. 2018년 최저임금(7,530원) 적용 초기인 작년 1월과 비교하면 '적정' 의견이 8%포인트 줄고, '높다'가 9%포인트 늘었다.

최저임금 8,350원이 '적정하다'는 의견은 20대(57%)와 진보층(52%)에서, '높다'는 의견은 자영업 직군(50%)과 보수층(50%)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올해 최저임금 수준에 대해 적정하다, 또는 낮다는 응답이 55% 수준으로 여전히 낮다는 인식이 깔려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번 최저임금 결정, 나에게 '유리하다' 27% vs '불리하다' 31%

올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본인 유불리를 물은 결과 '유리하다'가 27%, '불리하다'는 31%였고, 39%는 '유리하지도 불리하지도 않다', 3%는 의견을 유보했다. '유리하다'는 응답은 20대(52%)와 학생(57%) 직군에서, '불리하다'는 자영업자(58%)에서 많았다. 6개월 전 최저임금 8,350원 결정 직후 조사에서도 '본인에게 유리하다'(24%)는 응답이 '불리하다'(27%)와 비슷했었다.

직업별 유불리 인식 차이는 최저임금이 적용되는 일자리의 사용자인가 노동자인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업무 특성별 차이는 있겠지만, 일반적인 아르바이트나 시간제 일자리 상당수는 법정 최저임금 수준에 영향받는 것으로 추측된다.

지난 2017년 7월 18~20일 조사에서는 성인의 23%가 최근 1년 내 아르바이트나 시간제로 일한 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 비율을 직업별로 보면 학생에서 76%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는 블루칼라(판매·서비스직, 기능·숙련공, 일반작업직 등) 39% 순이며, 연령별로는 20대 57%, 30·40대 10% 남짓, 50대 이상은 20% 내외였다.

결국, 최저임금 인상 방향에는 공감하지만, 그 속도와 방법에 우려가 적지 않았다. 이는 2년 연속 큰 폭으로 인상된 최저임금 적용 시 현장의 어려움,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확대한 법 개정과 노동계 반발, 전반적인 경기 상황 등 여러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결과로 풀이된다.

이번 조사는 15~17일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한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이며 응답률은 17%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길현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해석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