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순 명사칼럼-세상을 보는 窓] 경제는 정치꾼들이 잠자는 밤에 성장한다
[장인순 명사칼럼-세상을 보는 窓] 경제는 정치꾼들이 잠자는 밤에 성장한다
  • 조성연 기자
  • 승인 2018.08.08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인순[화학박사, (전)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
장인순 박사
      장인순 박사

Freedom is not free. 세상에는 어떤 것도 공짜는 없다.

시인 정채봉이 백두산에 올라 ! 이렇게 웅장한 산도 이렇게 큰 눈물샘을 가지고 있구나하는 시는 무슨 의미가 있는 것일까? 역사상 천 여 번에 가까운 외침을 통해서 살아온 우리 민족의 질곡의 역사 - 우리민족이 흘린 피와 눈물을 천지의 그 많은 물에 비유한 것일까?

이 찜통더위에 긴 밤을 가장 잠 못 들어 밤을 지새우는 사람들이 누구일까? 대기업 총수들을 비록해서 기업을 하는 분들일 것이다. 분명 이분들도 하루 밥 세끼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정치가 아니 정치꾼들이 잠자는 동안에 경제가 성장한다는 말에 이의를 달 수 있는 사람들이 있을까? 구멍가게도 한번 안 해 본 사람이 재벌을 개혁하겠다니 소가 웃을 일이 아닌가? 공무원 늘려서 일자리 창출한 나라가 성공한 예가 있는가? 공무원이 늘면 간섭과 규제가 느는 것은 상식이다.

재벌을 해체가 아니라 더 키워야 한다.

1950년대 미국의 150대 기업이 거의 다 사라진 이유가 무엇일까? 오래전에 미국의 주간지인 TIME지에서 chaebol (재벌)에 관한 글을 읽고 참으로 공감하는 봐가 많았다. 전문경영인이 경영하는 기업과 재벌이라는 대기업과의 차이가 무엇이냐 하는 것이다. 재벌이 훨씬 오래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반면 전문경영인이 경영하는 기업은 수명이 길지 않다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미국의 150대 기업이 반세기 만에 거의 사라진 증거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외부에서 영입된 전문경영인은 기업문화를 제대로 파악하는데 많은 시간이 필요하고, 때론 잘못 파악하는 경우가 있을 뿐 더러 가장 심각한 것은, 자기가 경영하는 동안 실적을 올려 많은 연봉을 받고 떠나면 그만이기 때문에, 먼 미래에 대한 투자에 대단히 인색하다는 것이다. 특히 시간이 많이 소요되고, 돈이 많이 드는 R&D에 대단히 부정적이라는 것이다. 반면 재벌은 언제나 10년 아니 더 먼 미래를 위해서 인력양성과 연구개발에 엄청난 투자를 한다. 한 예로 삼성의 년 간 연구개발비가 한국정부의 전체의 연구개발비 보다 높은 이유가 바로 그것이다. 삼성이 세계인류기업으로 성장한 이유는 훌륭한 인력양성과 막대한 연구개발투지이지, 결코 하청업체를 쥐어짜고 협박해서 인류가 된 것이 아니다. 그래서 청치가가 아니고 정치꾼들이 입 다물고 잠잘 때 경제가 성장한다고 한다. 밤새워가면서 연구현장에서 일하는 연구원들하고 노동현장에서 일하는 소위 귀족노조(labor aristocrats, 생산성은 최저인데 임금은 최고로 고용승계까지 하는 대한민국에서 생긴 신조어라고 한다)들 하고 누가 더 힘든 삶을 산다가 생각하는가? 우리가 원자력기술자립한 ‘80년대 ’90년대에는 많은 연구원들이 수없이 많은 밤을 새우면서 연구를 했고, 개인적으로 나는 단 한 번도 가족들과 휴가를 가지 않았다. 정치꾼들은 기업인들을 못살게 협박하고 범죄시 하고, 반면 나라를 사랑하고 국민을 걱정하는 진정한 정치인들은 기업들이 잘 할 수 있도록 걸림이 되는 규제나 제도를 잘 정리해서 성장 할 수 있도록 협력하는 사람들이다. 정치인과 정치꾼의 차이는 딱 한가지이다. 정치인은 역사를 올바로 읽고 공부하는 분들이고, 정치꾼들은 책과는 거리가 멀고 귀로 동양한 것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이다. 놀라운 것은 공부도 걷어치우고 길거리에서 자유민주주의를 목이 터져라 외치던 자들이 자기 가정에서는 무서운 독재자가 되고, 세계에서 가장 잔인한 독재정권을 숭배하고 따르는 것을 어떻게 이해를 해야 할까? 참으로 혼란스럽기 짝이 없다. 휴넷의 조회장은 직장인이 일 년에 50권의 책을 읽지 않으면 범죄 행위이다라고 했다. 세계 2차 대전 때에 영국의 수상이었던 윈스톤 처칠은 그의 저서 폭풍의 언덕에서 전쟁 중에 국민에게 책읽기를 권유 하면서, 책 읽을 시간이 없으면, 책을 쓰다듬고 만지기라도 하라고공무원 늘려서 일자리 만들고, 실패한 정책들은 국민의 혈세로 땜질하고, 그것도 모자라 기업인들을 죄인 취급하는 이 땅. 이 땅에는 먼 미래를 바라보면서 국가와 국민을 진정사랑하고 아끼는 따뜻한 정치인은 없는가? 특히 노조에 시달리고 정치꾼들에게 범죄자 취급을 당하고 사는 기업인들을 우대하고 용기를 주는 정치인.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이 무너져갈 때 무엇이 우리의 삶을 지탱해 줄 것인가? 해답은 딱 하나, 우리 모두가 역사를 돌아보고 공부하는 국민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그리고 Freedom is not free. 노력하고 땀 흘려야지 세상에 공짜는 없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본사 : 충청남도 논산시 시민로295번길 5-5(내동)
  • 지사 : 대전시 중구 대둔산로 133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1899-3015
  • 팩스 : 042-585-7713
  • 업체명 : 스타트뉴스
  • 법인명 : 스타트뉴스
  • 제호 : 스타트뉴스
  • 등록번호 : 충남 아 00128
  • 등록일 : 2011-09-28
  • 발행일 : 2011-09-28
  • 발행인 : 양해석
  • 편집인 : 길현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복
  • 스타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스타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tartnews.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