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장 보일러, 저녹스버너로 교체하세요
사업장 보일러, 저녹스버너로 교체하세요
  • 스타트뉴스
  • 승인 2018.07.09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오는 12일부터 친환경 버너 교체 지원 사업 실시
▲ 대구광역시
[스타트뉴스] 대구시는 대기질 개선을 위해 중소기업, 업무용 건축물 등에서 사용하고 있는 일반버너를 대기오염물질이 적게 배출되고 연료절감이 되는 저녹스버너로 교체하는 사업을 지원한다.

저녹스버너란 연소시 화염온도, 산소농도 조절 등으로 질소산화물 발생량을 억제하고 연소효율이 증대된 고성능 버너이다.

저녹스버너로 교체 시 대기오염물질인 질소산화물의 발생량이 39 ∼ 77.4% 저감되어 대기질 개선효과가 있으며, 연료비도 2 ∼ 10% 정도 절약되어 재정적 부담을 줄여준다.

질소산화물이란 공기나 연료에 포함된 질소가 고온에서 산화되어 발생되며, 기침, 가래, 호흡기 장애 등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크고, 미세먼지, 오존의 원인물질이다. 또한, 태양의 자외선, 미세먼지 등과 반응해 광화학 스모그를 일으킨다.

대구시는 7. 12.부터 85,400천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보일러 용량에 따라 대당 최저 4,004천원에서 최고 14,294천원까지 지원하는 저녹스버너 설치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저녹스버너 설치 지원대상은 중소기업, 업무용 건축물등에 설치된 일반보일러, 냉온수기 및 건조시설의 일반버너를 저녹스버너로 교체하는 경우이며, 지원 제외대상은 공공기관 및 공공시설이다.

교체비 지원 대상 선정 시 순위는 제조업 사업장, 제조업 이외의 사업장 순으로, 우선순위가 같은 경우는 질소산화물 저감량이 큰 사업장을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신청기간은 오는 12일부터 31일까지이며, 신청대상 및 신청방법은 대구시 홈페이지 고시·공고에 상세하게 게시되어 있고, 기타 문의는 대구시 환경정책과로 연락하면 자세하게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대구시는 2007년부터 2017년까지 122억9천2백만원으로 저녹스버너 1,487대를 설치 지원하여 질소산화물 646톤, 이산화탄소 58,697톤 및 여름철 오존발생을 저감시키는 효과를 가져왔다.

대구시 강점문 녹색환경국장은 “최근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만큼 중소기업 등은 미세먼지, 질소산화물 저감 등 대기환경 개선효과가 큰 저녹스버너 설치 사업에 적극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